비혼주의, 그 후

요즘 세상에 결혼은 선택이지 필수가 아니다. ‘나 혼자 산다’를 외치는 비혼주의자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비혼을 선택한 이들의 마음이 시간이 지나면서 변할 수도 있다는 사실, 알고 있는가?

비혼, 왜 선택하는 걸까?

과거 연애의 상처, 결혼 후 경력 단절에 대한 두려움, 불행한 결혼 생활을 하는 부모님의 모습… 이 모든 것이 비혼을 결심하는 이유가 될 수 있다.

비혼주의

마음이 변하는 건 자연스러운 일

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주변 친구들이 하나둘 결혼을 하고 가정을 꾸리기 시작하면, 문득 외로움이 밀려올 수 있다. 특히 30대, 40대가 되면 사회적 시선과 함께 인간 본연의 외로움이 더욱 크게 느껴진다.

비혼 선언, 그 이후의 이야기

비혼을 선언했던 사람이 결혼을 결심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인간의 마음은 변하기 마련이고, 사회적 분위기와 개인적인 욕구 사이에서 갈등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비혼이든 결혼이든, 중요한 건 행복 비혼은 개인의 자유로운 선택이며, 존중받아야 한다. 하지만 비혼을 선택했더라도 언제든 마음이 변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자. 중요한 것은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지고, 스스로 행복한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비혼이든 결혼이든, 당신의 선택이 당신을 행복하게 만든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이 정보를 평가해 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1
0
본 홈페이지는 쿠팡 파트너스 수수료를 제공받아 운영하는데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