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의 경매 매물이 7년 만에 최대치 그러나…..

주택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경매 시장도 뜨겁지 않아요. 서울 아파트의 경매 매물이 7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계속 하락하고 있어요. 그런데도 강남권이나 개발 기대감이 있는 곳에는 응찰자가 몰리면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어요. 이런 현상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그럼 좀더 알아볼까요?




주택시장 한파와 고금리 여파로 경매 매물 증가

주택시장이 침체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부동산 대출을 갚지 못하고 경매로 넘어오고 있어요. 특히, 고금리 대출을 받은 사람들은 이자 부담이 커져서 더욱 힘들어요.

지난달 서울 아파트의 경매 진행건 수는 26건으로 7년 만에 가장 많았어요. 이 중 18건은 고금리 대출로 인한 경매였어요. 이런 매물들은 대부분 입지 조건이 좋지 않거나, 낡거나, 재건축이 안되는 곳이에요. 그럼 어느곳에 응찰자가 몰렸을까요?




강남권과 개발 기대감 있는 곳에는 응찰자 몰려 낙찰률과 낙찰가율 상승

반면에, 강남권이나 개발 기대감이 있는 곳에는 응찰자가 몰리면서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상승하고 있어요. 이런 곳들은 주택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경매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실제로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 물건 중 세 번째로 높은 낙찰가율은 재건축이 진행되는 양천구에서 나왔어요. 낙찰가율은 100%를 넘기기도 했어요. 이런 곳들은 경매 매물도 적고, 응찰자도 많아서 경쟁률이 높아져요.

나쁜 이사를 피하는 이사견적비교




함께 보면 좋은 자료들!

대출을 받아 집을 살 때 설정된 근저당권을 말소하는 방법은? 여러분도 할수 있어요!

국세란 무엇인가?

나라사랑카드 발급 | 혜택 | 재발급 방법을 알아보기

무소득 대학생 대출 받는 방법

신용점수 600점대 대출 가능한곳

“경매 쌓이는 서울 아파트 ‘7년 만에 최대’…강남권 양극화 심화” 뉴스보기




경매 시장에서도 주택시장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어요. 내년에도 고금리와 경기 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어, 경매 매물 적체는 계속될 것으로 보여요.

그러나 강남권이나 개발 기대감이 있는 곳에는 응찰자가 몰리면서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어요. 이런 현상은 주택시장의 불안정성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아니면 주택시장의 회복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여러분의 의견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이 정보를 평가해 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1
0
본 홈페이지는 쿠팡 파트너스 수수료를 제공받아 운영하는데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