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ed는 인플레이션과 실업율을 같이 잡을 수 있을까?!

어느 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두 개의 무거운 짐을 어깨에 짊어졌습니다. 하나는 인플레이션, 다른 하나는 실업률이었습니다. 이 두 가지는 서로를 닮은 듯 다른 존재들로, Fed는 그들 사이에서 균형을 찾아야 했습니다.


인플레이션과 실업률의 양립

인플레이션은 마치 물가 상승의 파도처럼, 때로는 조용히, 때로는 거세게 우리의 경제 해안을 칩니다. 실업률은 그 파도에 휩쓸려 나가는 사람들의 숫자를 세는 것과 같습니다. Fed는 이 두 파도 사이에서 서핑을 하듯 균형을 잡으려 애씁니다.

미국 Fed는 인플레이션과 실업율을 같이 잡을 수 있을까?!

중국의 경제적 역할

중국은 마치 거대한 바위처럼 인플레이션의 파도를 막아주었습니다. 하지만 바람과 물결의 변화로 인해 이제 그 바위도 서서히 침식되고 있습니다. 세계 경제의 바다는 더 이상 예전과 같지 않습니다.

금리와 인플레이션 목표

미국 Fed는 인플레이션과 실업율을 같이 잡을 수 있을까?!

금리는 마치 바다의 조수처럼, 경제의 크고 작은 배들을 띄우거나 가라앉힙니다. Fed는 이 조수를 조절하며, 때로는 높은 인플레이션의 파도를 받아들여야 할 때도 있음을 인정합니다.

저금리 시대의 변화

미국 Fed는 인플레이션과 실업율을 같이 잡을 수 있을까?!

우리는 저금리라는 따뜻한 바다에 익숙해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Fed는 바다의 온도가 변하고 있음을 알리며, 우리에게 새로운 수영법을 배울 준비를 하라고 말합니다.

이 정보를 평가해 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1
0
본 홈페이지는 쿠팡 파트너스 수수료를 제공받아 운영하는데 큰 힘이 됩니다.